씨엠립 글로리아 앙코르 호텔[Gloria Angkor Hotel)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씨엠립 부근의 호텔 리뷰를 보면서 채택한
글로리아 앙코르 호텔.

장점
1. 공항 픽업 샌딩 무료
2. 알찬 조식 제공
3. 시내까지 툭툭 무료 제공
4. 호텔내 저렴한 마사지샵 (10달러부터)
5. 북적이지 않고 조용함
6. 청결함.
7. 리셉션쪽에 바나나 다양한 티 무한 제공
8. 저렴한 숙박비용
9. 와이파이 빵빵.
10. 매우 친절한 직원들.
11. 자전거 대여 가능
12. 인근에 큰 규모의 재래시장이 있음

단점
1. 시내와 멀다.
2. 시내와 멀다.
3. 시내와 멀다.

멀지만, 툭툭으로 시내까지 10분-15분 소요.
시내에서 놀다가 호텔로 들어가려고 하면,
툭툭기사들이 멀다고 요금을 배로 부름.

확실히 시내와 가까운 곳으로 숙소를 잡으면,
펍스트릿, 올드마켓, 유적지, 공항 등의 접근성이 좋겠지만,
그만큼 사람도 많고, 조용하지 않다는 단점도 있다는.

불편함이 좀 있었지만, 다음에 씨엠립을 가게 된다면,
주저없이 이 호텔을 다시 선택할 것 같다.
가격대비 정말 훌륭한 서비스를 받고 왔기 때문에 :-)

 

아침 조식 기억나는 것만,

볶음 야채, 볶음면, 볶음밥, 소시지, 구운 토마토, 매쉬드포테이토,
다양한 종류의 과일(용과, 파인애플, 바나나, 수박 등)
쥬스(파인애플쥬스, 애플쥬스, 등)
우유, 빵(식빵, 바게트빵, 와플),
크로아상 1인 한 개씩 제공(테이블로 직접 서빙)
씨리얼은 없었음.

3만원대의 호텔에 이정도 조식이면 훌륭했다. 맛도 있었고 :-)

​더블룸, 아고다에서 3박에 99불(아고다 취소수수료 15달러 포함)

​무한 제공되는 미니 바나나. ㅎㅎㅎ
1층에서 수시로 가져다 먹었다

 

시원시원 에어컨~

 

​매일 생수 두 병씩 제공,

세탁 서비스. 가격표가 명시되어 있긴 하나 대체적으로 비싸 보였음.
호텔 인근에 세탁소 가게가 있는데 훨씬 저렴.

 

 

매일 저녁마나 호텔 직원이 간단한 스낵과 좋은글귀가 적혀있는 두루마리를 준다.
호텔문을 두들기며 서비스 해주는 것은 좋으나.
조금은 피곤하기도 함 ㅋㅋ 원치 않으면 Don't disturb 표지판을 바깥에 걸어두는게 상책.
안그럼, 문따고 들어오심...... -_-

이런.. 영어잖아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캄보디아 | 씨엠립
도움말 Daum 지도

비행기가 연착되어 늦게 도착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픽업 기사는 기다려 줄 줄 알았다...단순한 믿음 ㅡㅡ

그러나, 새벽 한 시가 훌쩍 넘은 가운데,
공항게이트에는 호텔에서 온 픽업기사가 단 한명도 없었다.
전부 여행사 직원들 뿐....다들 혼자인 나를 안쓰럽다고 바라본다.

그리고 내가 머물 호텔은 너무 멀고 생소하다면서 ...
너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여길 혼자 왔니? 라며 조용히 내게 눈빛으로 말한다.

그러더니 순식간에 택시와 툭툭 기사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을 내뱉으며 몰려든다.
가격이라도 흥정하려들면 무슨소리인지 도통 못알아 듣겠다는 듯, 비아냥 거리며, 키득키득 웃으며,
홀로 궁지에 몰린 때에, 페루 쿠스코에서의 택시 삐끼들이 몰려들어 과격한 반응을 보였던 때와
상황이 비슷하다는 것을 캐치했다. 빨리 결정해야했다.

이들의 간절한 외침을 귓등으로 때려쳐
최대한 침착하게 이성적으로 최선의 방법을 생각하려 했지만 역시나 답이 안나온다.
내 수중에 전화번호도, 호텔주소도 없다고...

그 가운데 자꾸 내 옆을 떠나지 않는 택시기사.안전하게 택시를 이용하라고 자꾸 설득한다.
귀찮아 죽겠는데, 툭툭으론 눈길도 안주게, 이리저리 내 시야를 비집고 들어온다.

 

너무나도 늦은 시간,  내게 선택의 여지가 없다. 협상 들어감.

글로리아 앙코르호텔 까지 얼마?
20달러
노~~~
15달러
노~~~~
그럼 10달러
노~~~~

계속 내려가는 금액, ㅡㅡ
나는 연달라 노~~를 외쳤으나 10달러에서 도통 내려가지 않음
나는 레이디고 혼자왔으니 좀 더 할인 해달라 사정사정 했으나
이 아저씨 들은척도 안함 ㅋㅋㅋㅋㅋ

어째 한국보다 택시비가 더 비쌀 수 있냐고 짜증냈더니
관광지니 그럴 수 밖에 없지 않냐는 아저씨의 당연한 한마디에 금세 수긍했음 ㅡㅡ 그래 10달러 쯤이야.
사실상 공항에 있었던 공인택시창구에 센트로까지 7달러란 금액이 적혀 있었으니까,
게다가 우리나라엔 할증료라는 것도 있으니까....  팁 덤으로 준다고 생각하고.

그러고 보니, 한국에 있을 때 섭외했던 가이드와 툭툭기사와의 연락이 끊김 ㅡㅡ;
잠적함 ㅡㅡ... 이 가운데, 택시아저씨가, 툭툭기사인 본인 동생 소개시켜주겠다고 하심
원데이 15달러면 가격도 충분히 괜찮았고 주저없이 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ㅡㅡ...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글로리아 앙코르 호텔,
기쁜마음으로 들어갔으나... 방이 없다는 말은 무슨 뜬금포?
난 이미 예약까지 페이까지 다 했는데!!!
새벽 두시라고... 지금....
보아하니 나 공항 픽업도 안해주구 어쩜 이리 책임감 없을 수 있는지
화도나고 진짜 ㅠㅠ

결국 근처 호텔로 방을 알아봐 주었다.
직원 허리춤 잡고 오토바이를 타고
새벽녘 씨엠립 거리를 질주했음 ㅡㅡ
생각보다 나쁘지 않지만
호텔이름을 붙이기엔 좀 영 아닌 모텔급
빨리 하룻밤만 무사히 보내고...
글로리아 호텔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_~
최대한 긍정적으로, 밤도 늦었고,
피곤하니까 -_-

 


Preah Vihea Hotel: ☆☆☆☆★

침대커버 베개커버 습기가 심해 냄새 엄청 심함. 교체 안하는 듯,
욕실타올 침대랑 베개에 깔고, 한국서 갖고온 겨울 외투 덮고 잠을 청함.
침낭을 챙겨오지 않음에 가슴을 치며 후회했던 하룻밤.
게다가 드라이기도 없다니. 으르렁.
그냥 딱 게스트하우스 수준. 호텔이라 불리면 안되는 이 곳.

 

 

 

 

  1. Favicon of http://mooncake.tistory.com BlogIcon mooncake 2015.10.13 18:14 신고

    엄마 모시고 12월에 앙코르와트 갈까 생각중인데(실현 여부는 불투명합니다만ㅋㅋ)
    자유여행이냐 패키지냐 고민하구 있어요ㅎ
    원래 패키지 여행 굉장히 싫어하지만, 갈 수 있는 기간도 짧고(실질적 여행기간은 3일?ㅠ)
    또 엄마 모시고 가는 거다보니 포스팅에 쓰신 것 같은 일이 발생하면 멘붕일 것 같아서요.
    차라리 저 혼자 갈때 고생하거나 일정이 틀어지는 건 괜찮은데,
    엄마랑 같이 갈때 그런 일이 생기면 엄마가 걱정하는 게 싫더라구요ㅋ
    (엄마는 또 제가 고생하는 거 보면 속상하다하시고ㅋㅋㅋㅋ)

    멕시코 여행기도 그렇고 캄보디아 여행기도 그렇고 저한테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5.10.25 23:02 신고

      패키지가 장단점이 분명히 있죠 ㅠㅠ 저도 캄보디아 돌아다니다 보니 한국여행사 패키지로 다니는 분들 정말 많이 목격했는데, 캄보디아 수많은 유적지가 솔직히 음.. 역사를 모르는 상태에서 보면 그저 다 돌무더기처럼 보일뿐이고 더운날씨에 가이드가 이끄는대로 이리저리 따라다니는게 좀 힘겨워 보였어요.ㅋ 장점이라하면, 정말 편한거죠!! 비자부터 귀국까지 확실한 일정의 보장^^ 개인으로 가면 이래저래 자식이 부모님 신경쓰이는건 당연할듯 해요! 잠자리부터 먹는것은 괜찮은지부터... 아마 많은 것을 감당해야겠지만, 그만큼 추억도 클 것 같아요! 숙소는 확실한 곳에서 예약하시구 그리고 태사랑 싸이트에서 믿을만한 툭툭기사 잘 구해서 일정 서로 문의하고 컨택만 잘 한다면 일정이 그리 틀어질일은 없을거예요^^ 저는 정말 속수무책 대책없이 간 케이스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다녀왔어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