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과 동시에 퇴사. 그리고 남편따라 머나먼 곳으로 정착. 이 모든 일이 순식간에 일어났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적응기가 필요할 시점에 두달도 안돼서 내 몸에 찾아온 아기천사.

내년 4월에 엄마가 된다.

걍.. 얼떨떨하다. 허허허...
허허허하허허허허허러러헠ㅋㅋㅋ
내가 엄마가 된다고? >_<
여전히 믿기지 않을 뿐ㅠㅠㅠㅠ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5주  (0) 2018.08.14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3개월간 쉬었던 블로그를 다시 재개합니다. 미처 마무리 짓지 못한 작년 여행기를 이제는 제발제발 끝내야할듯 ㅋㅋ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5주  (0) 2018.08.14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1. 최용석 2016.03.16 17:47 신고

    안녕하세요 여행하신곳 자주 올여주세요 님이 간곳마다 매력이 넘치네요 여행비용 사용내역 현찰가젓나요 아니면 비자카드사요 하셔나요 자세이 알여주면 감사해요

지난주, 지하철역에서 비가 멎기를 기다리면서 여러 컷 찰칵. 생각이 정리되지 않을 땐, 무조건 걷는다. 한 발자국씩 전진할 때마다 뭔가 내면의 잡스러운 것들이 투툭툭 떨어져 나가는 느낌? 고거 나쁘지 않고만. ​​​​​​​​​​​​​​​​​​​​​​​​​​​​​​​​​​​​​​​​​​​​​​​​​​​​​​​​​​​​​​​​​​​​​​​​​​​​​​​​​​​​​​​​​​​​​​​​​​​​​​​​​​​​​​​​​​​​​​​​​​​​​​​​​​​​​​​​​​​​​​​​​​​​​​​​​​​​​​​​​​​​​​​​​​​​​​​​​​​​​​​​​​​​​​​​​​​​​​​​​​​​​​​​​​​​​​​​​​​​​​​​​​​​​​​​​​​​​​​​​​​​​​​​​​​​​​​​​빨리 제자리로 돌아와야겠다. 방황은 인제 그만. 밀린 여행기도 앞으로 차곡차곡 채워나가고 말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5주  (0) 2018.08.14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어제 리플리 부부가 제공해 준 칠리빈소스가 엄청납니다... 선택의 여지 없이 저의 삼시세끼 메뉴는 당분간 이 소스가 중심이 되겠어용. 부리또, 덮밥, 스프, 빵에 발라먹기 등등.. 소스의 활용도를 깊게 연구 중!! 먹는 것에 쓸데없이......ㅋㅋ

오늘의 메뉴는 엔칠라다! 아르헨티나에서 먹었던 리코타치즈와 시금치 조합이 꽤나 어울렸던 까넬로니에서 발상을 얻어, 자취생 주제에 리코타 치즈는 없고ㅋㅋㅋ 꿩대신 닭이라고 으깬두부에 다진 버섯과 양파와 당근을 후루룩 볶아 후추와 소금으로 대강 간을 맞춘 후 두유를 부어 자박자박 졸인 것을 통밀 또띠야에 올려 롤잇업! 그리고 그 위에 슬라이드 치즈를 녹인 칠리빈 소스 투척!!

다채로운 색깔의 샐러드를 먹고 싶었으나 냉장고에 다 시들어가는 청경채가 나를 애처로운 눈빛으로 바라봄. 파프리카나 어린새싹 따위는 없고 청경채를 듬성듬성 썰어 발사믹 드레싱으로 샤샤샥!

간단하고도 만족스러운 한끼 식사! 성공 흐흐




냉장고에서 발견한 긴머리 양파씨...
게으름의 끝판왕인듯..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1. Favicon of http://soul23.tistory.com BlogIcon soul_23 2017.03.03 22:37 신고

    우리 집에도 계시는데 ㅋㅋㅋ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자취 8년차! 먹고싶은 음식이 있으면 바로 요리해 먹는 걸 좋아하지만,
혼자 살다 보면 재료비도 아깝고 풍성하게 차려도 혼자 먹어야 하는 현실을 마주하긴 싫다보니 주로 사먹거나 안먹거나.

봄이 되니 입맛이 팍 돈다! 이번주는 신선한 월남쌈이 너무너무 먹고 싶어서,
혼자라도 먹을 겸 이런 저런 재료를 샀지만 역시나 혼자 먹기엔 재료가 풍성하다!

결국 우리 사랑스런 직장 동료님 백자매 둘을 긴급? 초청하여 먹는 즐거움을 함께 나눔!!
메뉴는 월남쌈과 데리야끼 닭가슴살 볶음밥!

한시간이란 제한된 점심시간에 쫓겨 급히 요리하느라 손으로 만들었는지 발로 만들었는지 기억도 안났는데
백자매님들 고맙게두 허접한 음식을 이리 예쁘게 사진찍어주다니 황송할 따름.

포스팅한 이유는, 당분간은 이렇게 요리할 일이 없기 때문에. 기념으로 ㅋㅋ

역시나 혼자보단 둘이, 둘보다는 셋이 좋구나.

까먹기전에 간단기록

월남쌈 재료:
오이, 맛살, 파프리카, 어린새싹, 적채, 구프랑소시지, 맛살, 팽이버섯, 당근, 깻잎, 파인애플, 방울토마토, 무쌈
땅콩소스: 땅콩버터+두유+꿀한스푼+파인애플통조림국물 적당량+레몬즙+간장약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지난 두 달간 야근에 허덕이며 커피를 물 마시듯 했더니 카페인에 내성 생겼다.
예전처럼 숙면은 못 취해도 이젠 잠 잘 수 있다!!​

한 잔에 삼 천원 주며 사먹기엔 너무 사치스럽고 이럴 바엔 차라리 만들어 먹는 게 낫겠다 싶어
커피메이커와 모카포트 중 고민고민 하다가 최종적으로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낙찰.

한 잔 마실 때 마다, 커피콩 갈고 꼬박꼬박 세척도 해야 되고 완벽한 건조까지!!
여러 가지 귀찮은 점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내 손길을 거친 커피라는 게 뿌듯하고 괜히 더 맛있는 것 같고 그런거?
이 맛에 모든 귀찮은 점도 감수하고 요즘 에스프레소 열심히 뽑고 있다.
아메리카노에 라떼에 아포가또까지 활용도가 높다!
이거이거 진짜 재밌다ㅋㅋ


앙증맞은 크기의 2컵 분량의 비알레띠!


표시선까지 물 붓고 곱게 간 커피가루를 소복히 쌓아 표면을 깎은 뒤 주전자 장착하면 준비 완료.


약불로 끓이길 권장함. 안그러면 소중한 에스프레소
분수처럼 분출할 위험이 상당히 큼. 가스렌지 난장판 ㅋㅋㅋ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We have this moment today  (0) 2014.10.26

 

길고 길게 낸 휴가, 21일부터 쭉~쭉쭉쭉.

20대의 마지막 연말이라 생각하니
요 며칠 참 절망적이고 슬펐지만.

30대를 살고 있는 누군가가
또 다른 시작이니 걱정 말라며,
30대인 본인도 정말 즐기며 잘 살고 있다며,

그렇다.
20대의 마지막을 슬퍼함은
20대를 헛되이 보낸 나날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 때문인 것임을,
어차피 되돌릴 수 없다면, 쿨 하게 흘려 보내자.

40대에 이를 쯤에도.
지금과 같은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30대를 헛되이 살았군 지껄이면서.

그래도 다행이지 않은가? 뒤늦게라도 깨달아서 ㅋㅋ
새롭게 다가올 30대를 20대처럼 더 이상 생각 없이 살지 않을 터이니.

20대를 마무리하기 위한 마지막 행선지는 캄보디아가 되시겠다.
이번 여행은 그 어떤 때보다도, 힐링여행이 되도록 계획해보려고 한다.

난 '비행기값이 얼만데, 뽕뽑아야지!!!' 라는 스타일에 무척이나 가까웠지만,
이번에는 좀 내려놓음 쪽으로 방향을 선회함.

뜨거운 여름 날, 북북 비벼댄 새하얀 빨랫감을 햇빛이 창창한 마당에 널어 놓으면,
살랑살랑한 바람이 맞닿아 은은한 비누향이 내 콧등을 살짝살짝 스칠 때,
왠지 모를 싱그러움이 가득해지는 그런 기분을 느껴본 적이 언제인가?

아 생각만 해도 좋다. 이번 여행은 그런 컨셉으로 ㅎㅎ
이참에 훌훌 털고 일어서련다!

20대와 30대의 그 어중간함.
고민할 수 있어서 좋으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We have this moment today  (0) 2014.10.26
유란씨가 보내준 사진 한 장  (0) 2014.02.24

 

12월의 첫날
그리고 첫눈

오늘만큼은 월요병 없이 즐겁게 출근했넹.
매일매일이 오늘과 같은 설렘의 연속이길 ^^
빨강 목도리와 푹신한 가죽장갑이 없어 아쉬웠던 오늘.
춥고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We have this moment today  (0) 2014.10.26
유란씨가 보내준 사진 한 장  (0) 2014.02.24
  1. 2017.05.09 01:1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7.05.10 01:27 신고

      네네 ㅎㅎ 전 직장이 이곳이라서요~~^^ 일산주민이셨다니! 반가워요^^

 


@Chingiz Kahn Hotel in Mongolia. 2012

마음의 여유가 없을 때, 이 사진을 이따금씩 꺼내든다.
몽골에서의 출장 중, 쉴틈없었던 4박 5일간의 모든 일정을 마감한 후,
쇼파에 앉아 해질녘의 울란바타르 시내를 하염없이 바라보았던
그 때의 평온함은 말로 형용할 수 없다는.
그런 나를 위로라도 해주는듯 ㅋㅋㅋ 
일반실이 없어 같은 비용으로 스위트룸의 행운까지 누렸던ㅋㅋㅋㅋ
고생스러웠지만 가뭄의 단비와도 같았던 4박 5일. ^^
아련하다. 벌써 2년 전이라니.

지금 이시간도 곧 지나가리라. 즐기자. 버티자!!!!!!!!!

Yesterday has gone and tomorrow may never come.
But, we have this moment, today.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We have this moment today  (0) 2014.10.26
유란씨가 보내준 사진 한 장  (0) 2014.02.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