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일정은 요세미티 국립공원. 국립공원에 입장하기 전에 입장권 구입은 필수! 앞으로 방문할 국립공원의 숫자에 따라서 당일 티켓을 살지, 아니면 연간 이용권을 구매할 것인지 결정하면 된다. 다시 말해, 각 국립공원의 입장료가 25$, 연간 국립공원(Annual Pass) 입장료가 80$이니까, 나 같은 경우 앞으로 4-5개의 국립공원을 더 입장할 터이니 이런 경우 연간 이용권이 이득이라는 말씀. 

티켓은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여러 입구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주요 입구로는 아치록(Arch Rock), 남쪽입구(South Entrance), 빅오크플랫(Big Oak Flat), 티오가패스(Tioga Pass) 등이 있다. 여행하는 동선에 따라 시작점이 달라질 수 있겠다. 우리 가족은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요세미티 당일치기 횡단 후 다음날 라스베가스 도착이 목표! 오크허스트(Oakhurst)에 투숙 후 요세미티 시작점을 South Entrance로 잡았다. 라스베가스로 가고자 한다면 티오가패스(Tioga Road)로의 아웃이 동선상 자연스럽다.   

티켓 결제는 캐쉬와 신용카드 둘 다 취급이 가능하고 입구에 특별히 표기 되어 있기로는 Credit Cards Preferred. ㅎㅎ 티켓 종류가 상당히 많다. 이중 내가 구입한 티켓은 Interagency Anunal Pass. 80$ 인털뤠이젼씨 아뉴얼 패스 플리즈!

요고요고만 있으면 미국내 국립공원을 어디든지 입장할 수 있다고!!! 어디든 가볼테다!!!

카드 상단 맨 윗부분에, 티켓을 구입한 달 월에 뚫린 펀치 자국은 이 카드의 유효기간을 나타낸다. 그리고 카드 구입과 동시에 스태프가 카드 서명란에 서명하는 것까지 지켜봐야 통과시켜 줌. 두 명의 싸인으로 두 명의 카드 소유주가 탄생될 수 있다. 저 공란은 내꺼임!! ㅋㅋ 

감사하게도 요세미티 상세 맵과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영어 말고 다른 언어로 된 자료도 있다고 말하는 스텝에게 한국어도 있냐고 물어보니 없단다.. 췌.. 

그런데 요 지도가 상당히 유용하다. 주유소와 캠핑장소와 뷰포인트 및 자세한 고속도로까지. 한눈에 살펴봐도 대략적으로 동선에 대한 걱정을 안 해도 될 정도로 잘 짜여진 맵이다. 서부여행 준비를 하면서 참고한 여행서적들에 있는 요세미티 정보들은 너무나도 허접해서 책을 환불하고 싶을 정도이다. 정작 여행자에게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 이를테면 캠핑장은 어디에 있는지, 주유소는 어느 부근에 있는지, 화장실은 어디쯤에 있는지, 숙소와 식당가는 어느 곳에 있는지, 취사를 할 수 있는 장소는 어디쯤에 있는지???? 여행자에게 필요한 정보는 옴스테드포인트의 역사, 혹은 요세미티 폭포의 높이 따위가 아니다. 내가 왜 이 먼 곳까지 와서 여행책자를 바리바리 싸들고 왔는지 모르겠다. 제대로 살펴보지 않고 벼락치기 식의 여행을 감행하려는 내 잘못도 크지만 ㅋㅋ 어쨌거나!!!! 

***** 책의 애독자로서 직접 따지고 싶다. 앞으로도 책 이따위로 만들 것인지 말이다. 우쒸.. 요세미티 국공원 웹사이트에서 PDF용 맵을 제공하고 있다. 미리 알고 갔으면 좋았으련만.. ㅋㅋ 가시려는 분들 충분히 숙지하고 가시면 분명 도움 됩니다! http://www.yosemitepark.com/yosemite-maps.aspx

표를 구입하고 입구를 들어서자마자 길이 양 갈래로 나뉘어진다. 두 번째 요세미티 방문인 만큼, 자이언트 트리를 놓칠 수 없지. 우리는 마리포사그로브로ㄱㄱ 



  1. yb 2015.06.24 17:40 신고

    우왕~~ 깨알같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나중에 요세미티 갈 일이 있으면 올려주신 파일이랑 잘 참고할게요!! 근데 당체 언제 갈 수 있을라나ㅋㅋㅋㅋㅋㅋ 아 블로그 들어올 때마다 내 가슴이 다 두근두근>_< 앞으로도 꾸준한 업뎃 부탁드립니다!! 요세미티 검푸른 숲 올라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어용! 귀찮아도 빨리 올려라 쿙ㅋㅋㅋㅋㅋ

  2. Favicon of http://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5.10.09 13:38 신고

    운전은 결국 동생분이? ㅎ

    저도 저 입구에서 찍은 사진이 있는데 이렇게 보니 반갑네요
    다만 저는 다녀온지 좀 되어서 그런지 저런 카드티켓은 아니라 대충 종이쪼가리였다능...ㅋㅋㅋㅋ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5.10.12 09:57 신고

      결국 운전은 90% 동생이 담당했어요ㅋㅋ 근데 나름 미국을 대표하는 국립공원의 연간회원권인데 종이는 너무했네요 ㅋㅋㅋㅋㅋ

유나이티드항공을 타고 장장 11시간에 걸쳐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도착하기도 전에 제일 걱정되었던 몇 가지에 대해서 주저리 주저리 해본다.

1. 세관검사 '무사히' 통과
2. 입국심사 '무사히' 통과
3. 렌트카 '무사히' 빌리기

무사히 무사히 무사히 무사히!! 

1. 세관검사 이야기.

장장 3주 동안의 기나긴 일정이라, 한국음식이 아니면 쳐다도 보지 않을 엄마 아빠를 위해 햇반 24개짜리 두박스와 누룽지 5박스에 멸치볶음 장아찌 깻잎통조림까지 모두 모두 챙겨갔다. 넘쳐나는 햇반, 단 하나라도 포기할 수 없기에 수화물은 물론 기내반입용 배낭에도 꾹꾹 눌러담아 탑승수속을 밟은 후 보안검색을 시도하려던 찰나 반입금지 목록 중 '즉석식품' 항목을  발견하게됨. 아빠와 나는 '빼앗기면 어쩔 수 없지 뭐'란 쿨내나는 한마디로 아무렇지 않은 척 씨크한 태도를 줄곧 유지하려고 했으나 우리들의 흔들리는 눈동자는 내면의 불안함을 적극 반영했다. 어쩔 수 없기는. 절대 뺏기면 안되지 ㅋㅋ 결론적으로는 '햇반은 기내 반입이 가능하다'. 보안검색대에서 지칭하는 즉석식품은 아마도 액체류를 말하는 것 같았다. 레토르트 식품의 대표주자인 3분 짜장이나 카레를 말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봄.

2. 입국심사 이야기.

별의별 걱정이 다 됐음. 영어울렁증에 대화는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엄마 아빠는 영어를 못하시는데 이들의 입국심사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많은 음식을 갖고 가는데 혹여 문제삼지 않을까,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하면 어쩌나 ㅠㅠㅋㅋㅋ 결론적으로는 모두 다 괜한 걱정이었다.

입국하기 전 기내 안에서 승무원 아줌마들이 세관신고서를 나누어 준다. 한 가족당 한 장만 제출하면 된다.  그 중 가지고 있는 물품에 대해 묻는 항목도 있는데 과일 야채 '식품'을 갖고 있는지 여부를 체크하는 항목이 있었다. 식품. 그렇다. 많이 갖고 왔다. 엄청나게 빠방하게. 반찬까지 만들어서!! 체크를 할까 말까 상당히 고민했었지만 거짓으로 고했다가 걸리면 어떤 수난을 겪을지 모르므로. 정직하게 체크하기로 결정!!  수많은 입국자들로 오랜시간을 기다린 끝에 무시무시한 입국심사를 마주하게 됨.

우선 다행스러운 점은 가족은 가족단위로 입국심사가 가능했다. 먼저 심사관에게 가서 '가족이 있으니 함께 심사 받아도 되는지' 물어보면 가족들을 데려오라고 함. 그때 다함께 영어를 할 줄아는 사람이 대표로 입국심사를 받으면 된다. 물론 여권검사 및 지문인식과 홍채인식은 개별적으로 진행된다.

단순 관광으로 온 것일 뿐인데. 여러가지를 묻는다. 물론 심사관들에게는 형식적인 질문이긴 하겠지만 질문받는 사람은 이유도 없이 뜨끔하다. 대화는 그리 많지 않았지만 이게 이야기 나눈 전부다.
 
A: 미국에 온 목적은? 
B: 여행하려고요
A: 미국을 여행지로 정한 이유가?
B: 무슨 이유가 있나요? 둘러보고 싶은 곳이 정말 정말 많아서요 
A: 어디로 여행갈껀데?
B: 서부여행이요. 샌프란시스코, 요세미티,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등등
A: 세관신고서에 식품 가져왔다고 체크했네. 어떤걸 가져온거니?
B: 아 여행동안 먹을 즉석식품이요. 그게 전부!  
A: 이번에 미국 온건 처음이니?
B: 부모님이랑 동생은 처음인데 전 두번째요
A: 언제 미국에 왔었는데?
B: 2010년에요
A: 그때 무슨일로 왔었지? 혹시 유학?
B: 아뇨. 그때도 놀러왔어요ㅋㅋ
A: 올. 근데 너 영어 잘한다~ 
B: 으응??;; 땡..땡큐.(칭찬받았어. >_<) 
A: 좋은여정되길!

그리고 도장 꽝꽝꽝. 감사감사감사(_ _)(- -). 별 특별한 문제가 없었는지 수화물을 열어보는 과정을 따로 거치지 않고 바깥으로 나올 수 있었음. 무시무시한 입국심사가 끝나니 우리 가족들도 표정이 한결 밝아지고 ㅋㅋ 그냥 밝아진 정도가 아니다. 블링블링. 


3. 렌트카 이야기.

렌트카 센터로 가는 길:

LA의 경우 셔틀버스가 있었다면 샌프란시스코에는 Air Train이 있다. 수화물을 찾고 문 밖으로 나가면 AirTrain을 탑승할 수 있는 이정표를 곳곳에서 볼 수 있음. AirTrain의 플랫폼에 도달하면 양쪽으로 Blue라인과 Red라인을 볼 수 있는데 Blue라인에서 무인열차를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내리자마자 아래와 같은 각종 렌터카 센터를 마주할 수 있게 됨. 종착역 이름은 말 그대로 "Renter car center"ㅋㅋ

대표적인 렌트카 회사는 Hertz와 Alamo로 축약되는 것 같다. 우리 가족의 여정은 샌프란시스코 인, 라스베가스 아웃. 이에 적절한 조건으로는 아무래도 알라모가 제일 적합했다. 우리 일정을 기준으로 이 두 회사의 차이는 편도비를 받느냐 안받느냐의 차이. 즉 Hertz에서는 대여와 반납장소가 다를 경우 비용 발생이 생겼다. 무려 150$나. ㅎㄷㄷ; 게다가 아직 만 25세가 아닌 내 동생에게 적합한 요금제가 알라모에서는 있었다. 영드라이브할인요금제라고 ㅎㅎ. 보통 만25세 이하 운전자에게 하루에 25달러씩 추가비용이 붙어 렌트비가 껑충 뛰어 솟구치지만, 이 요금제로는 그럴 염려가 전혀 없음 ㅋㅋ 여튼 렌트카 등록에 필요한 준비물은 한국 면허증, 국제 면허증, 여권, 운전자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데빗카드 no, 캐쉬 no), 알라모 예약증까지. (계약할 때 직원이 차종업그레이드를 권할 수 있음. 외제차 적응에 부담감을 느끼신 아빠가 국산차를 고집하는 바람에 결국 한국차로 유일하게 싼타페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SUV 차량으로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299달러가 훅 추가되었음.........아부지...)



  1. Favicon of http://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5.10.09 13:40 신고

    아부지!!!!.... 라고 외치고 싶은 ...;;;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5.10.12 09:58 신고

      미국가서 외제차 한번 타보겠구나 싶었는데, 친숙한 산타페와의 서부여행, 나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고... 승차감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결국 동부쪽으로는 넘어가서 차 렌트했을 땐 한국차가 다행히? 없어서 캠리를 타보게 됐어용. 아부지께서 승차감을 맛보시더니 진작 외제차 타볼껄 후회하셨다능. ㅋㅋㅋㅋㅋ

Boudin Bakery(보댕 베이커리)

피셔맨즈 워프의 두번째 방문, 보댕 베이커리를 5년만에 들렸다. 왜 이곳이 명물인지는 아직도 미지수이다. 식초를 넣어 만든 빵도우에 since 1894년이니 역사는 꽤 오래됐다 치더라도, 그렇다면 빵맛이라도 좀 더 특별할 줄 알았는데... 어쨌든 나 혼자 왔으면 지나쳤을 이곳을 가족과 함께 왔으니 그냥 지나칠 수는 없지요.

여전히 사람이 많다. 보댕 베이커리에서 가장 알려져 있는 것은 빵보다는 단연 크램차우더인듯 싶다. 대기줄이 어마어마하다.

비용은 그냥 저냥 관광명소 수준이다. 크램차우더는 8.99$(2015년 6월 기준)

맛은 없지만 사워도우의 빵은 맛보게 해드려야. 이 조그만 미니거북이 빵이. 5불대였던 것 같다.

턱관절이 빠질정도로? 딱딱한 겉감을 부지런히 씹다보면 시큼한 향이 코끝을 감싸도는데.... 속살도 뻑뻑

먹음직스러운 크램차우더. 잘게 다져진 조개살이 듬뿍 들어간 어마무시한 바다향이 콧속에 그윽히..참고로 생선을 먹지 못하는 나에겐 크램차우더조차 친숙하지 않았다 ㅋㅋ

스프가 무척 짰지만, 빵뚜껑을 찍어먹기엔 적당한 간인 듯. 보댕베이커리를 들어서자마자 맨 좌측에 간단히 식사를 할 수 있는 테라스가 마련돼 있는데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  



올여름 미국 여행은 가족들과 함께!!

여러 나라를 다녀 본 딸내미 하나에 의존한 채 아무것도 모르고 따라오신 부모님과, 그리고 군에서 막 제대해서 방안퉁소로 자리 잡기까지 한 달이 채 걸리지 않았던 동생까지!! 내가 무슨 정신으로 이리 큰일을 벌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이번이 아니면 이렇게 넷이 장기간 여행할 수 있는 때가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아주 강하게 들었다. 아버지의 건강, 동생의 사회진출 준비, 나의 결혼(언젠가?)ㅋㅋ 언젠가 올법한 일들이 일어나기 전인 바로 그 때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적기라는 것을!!

준비하는 과정이 녹록지 않았다. 자유여행인 만큼, 모든 티켓팅과 일정 및 숙소예약은 적어도 여행 3-4개월 전부터 이루어져 있어야 했기 때문에..사실 나도 미국에 살아본 사람도 아니고, 미국 여행이라곤 5년 전에 직장 언니 오빠들 따라서 다녀온게 전부! 게다가 미국이란 나라는 일반 배낭족들이 여행하기에 특수한 지역이기도 하다. 워낙 큰 대륙이다 보니 버스와 기차와 같은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쉽지 않고 차가 없으면 도통 다닐 수 없는 그곳을 영어 울렁증에, 이 나이 되도록 면허증 하나 없는 내가 무슨 수로 미국에 도전장을 내민 것인지 모르겠다. 

몇날 며칠을 큰일을 저질렀다는 부담감에 괴로워하다 보니, 참으로 오지 않을 법했던 그 날이 드디어 왔다. 각자의 위치에서 짐을 꾸려, 우리는 그날 인천공항에서 만났다. 출국 전까지 세 식구들의 표정이 초지일관 굳어있다. 

그러나 나는 안다. 잠깐의 여행이 가져다 주는 사소한 변화를, 그것이 내적이든 외적이든, 경험한 이들에게 분명히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해외여행이라고는 7년 전 상해 며칠 다녀온 게 전부이신 부모님, 집 밖에 나가는 것을 사치라고 여기시며 자식 셋을 위해 오로지 앞만 보고 달려오신 우리우리 부모님. 덩치는 산만하나 기센 누나들에 치여 매사에 소극적이었던 남동생과 늘 가족이란 존재는 우선순위 밖이였던 나까지, 이번 여행은 각자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 

몸은 고되지만, 앞으로가 기대되는군... 

(거참 몇 년을 여행 다녀올 것 처럼 시작기가 쓸데없이 거창...ㅋㅋ)


  1. Favicon of http://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5.10.09 13:37 신고

    아..ㅈ.ㅓ와 공통점이..

    저도 미국을 다녀오긴 했지만 딸려다닌 편이라..

    운전에 가장 큰 울렁증이 있어서 따로 미국을 다녀오려니 정말 운전에서 오는 압박이...-_ㅠ...


    운전에 대한 부분을 어떻게 해결하셨는지 여행기 기대됩니다 ㅠ_ㅠ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5.10.12 09:54 신고

      저는 이나이 되도록 아직 운전면허증이 없어서 ㅠㅠㅠ 아부지와 동생이 주로 운전 담당하고 저는 뒷좌석에서 편히? 다녔네요 ㅎㅎㅎㅎ 미국 네비게이션과 구글맵이 아주 큰 도움 줬어요ㅋㅋ 미국은 지난 여름에 다녀왔는데, 여행기 업데이트가 쉽지 않아요 ㅋㅋ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ㅋㅋ 노력해볼게용^^

이번 미국 여행 일정.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여러 분들의 조언을 구하며 수정에 수정을 거듭 중.

Day 1 - San Francisco 11:25am Arrival
Day 2 - San Francisco
Day 3 - San Francisco - Oakhurst 이동 및 숙박
Day 4 - Oakhurst출발 - Yosemite - Bishop에서 숙박
Day 5 - Bishop - Death Valley - Las Vegas (Death Valley 취소 - 렌트카는 소중하니까)
Day 6 - Las Vegas - Sedona - Flagstaff 숙박
Day 7 - Flagstaff - Grand Canyon Southrim - Monument Valley (The View Hotel)
Day 8 - Monument Valley - Antelope Canyon - Horseshoe band - Lake Powell - Kanab 숙박
Day 9 - Kanap - Bryce Canyon - Zion Canyon - Las Vegas
Day 10 - Las Vegas
Day 11 - Las Vegas에서 동부로 이동 - Buffalo Airport 17:35pm 도착 - Niagara Fall in Canada 숙박
Day 12 - Niagara Fall - Binghamton or Scranton 숙박
Day 13 - Binghamton or Scranton - New Jersey 근처 이모네집 - New York.
Day 14 - New York
Day 15 - New York
Day 16 - Newark Airport - San Antonio



슬슬 미국 갈 준비에 정신이 없는 요즘. 

항공권 호텔 예약에 이런 저런 예산 비용을 산출해 봤더니 액수가 커져서 뒷목 잡을 뻔.

어떻게든 줄일 수 있는 건 최대로 줄여야 했다. 닥치는대로!! 

장장 3주에 걸친 미국 일정으로 차 렌트비용이 만만치 않다. 

게다가 네비게이션은 옵션으로 하루에 12$를 달라시니 3주면 얼마여. 한대 사고 말지... 

그래서 저렴하게 중고나라에서 얻어온 가민누비 42lm.

모델명에 lm이 붙은 건 평생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모델이라고..

새것같은 중고 하나 모셔 놓으니, 렌트카비용 꽤 절약하고 든든 흐흐. 

중고시세가 10만원대니까, 장기간 여행하려면 차라리 구입이 낫겠다. 

깨끗이 사용하고 중고시장에 다시 내놓으면 되니까! 

파인드라이브만 보다가 한 손에 쏙 들어오는게 가민누비보니 너무 작은 것 같기도 하지만, 

다행이 아이콘이 큼지큼직하고 터치도 잘 된다. 게다가 한국어 지원까지 >_<




  1. BlogIcon 2016.07.07 01:12 신고

    저도 중고로 살까하는데 혹시 캐나다도 맵인식되던가요

    • Favicon of http://mskyung.com BlogIcon mskyung 2016.07.08 08:30 신고

      아니요 ㅠ 제 네비에 있던 맵은 미국것만 있었어요. 가민웹이서 캐나다 맵까지 제공받으실 수 있는지 확인해보시는게 좋을 듯 싶어요! 동부쪽에서는 버팔로 공항쪽 허츠에서 차 렌트했는데 그곳에서 네비가 장착된 차를 빌렸는데 그건 캐나다 맵까지 연결돼있어서 잘 사용했었네요!

  2.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ㅎㅎ 2017.07.23 17:36 신고

    혹시 판매 하셨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