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결혼과 동시에 퇴사. 그리고 남편따라 머나먼 곳으로 정착. 이 모든 일이 순식간에 일어났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적응기가 필요할 시점에 두달도 안돼서 내 몸에 찾아온 아기천사.

내년 4월에 엄마가 된다.

걍.. 얼떨떨하다. 허허허...
허허허하허허허허허러러헠ㅋㅋㅋ
내가 엄마가 된다고? >_<
여전히 믿기지 않을 뿐ㅠㅠㅠㅠ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끄적끄적] 생각지도 못한 유산  (0) 2018.09.10
임신 5주  (0) 2018.08.14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Posted by msky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