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지하철역에서 비가 멎기를 기다리면서 여러 컷 찰칵. 생각이 정리되지 않을 땐, 무조건 걷는다. 한 발자국씩 전진할 때마다 뭔가 내면의 잡스러운 것들이 투툭툭 떨어져 나가는 느낌? 고거 나쁘지 않고만. ​​​​​​​​​​​​​​​​​​​​​​​​​​​​​​​​​​​​​​​​​​​​​​​​​​​​​​​​​​​​​​​​​​​​​​​​​​​​​​​​​​​​​​​​​​​​​​​​​​​​​​​​​​​​​​​​​​​​​​​​​​​​​​​​​​​​​​​​​​​​​​​​​​​​​​​​​​​​​​​​​​​​​​​​​​​​​​​​​​​​​​​​​​​​​​​​​​​​​​​​​​​​​​​​​​​​​​​​​​​​​​​​​​​​​​​​​​​​​​​​​​​​​​​​​​​​​​​​​빨리 제자리로 돌아와야겠다. 방황은 인제 그만. 밀린 여행기도 앞으로 차곡차곡 채워나가고 말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블로그 다시 재개  (1) 2016.01.17
150828 간만의 소낙비  (0) 2015.08.28
칠리빈 소스로 간단한 엔칠라다  (1) 2015.05.17
봄의 향연  (0) 2015.04.16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