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 길게 낸 휴가, 21일부터 쭉~쭉쭉쭉.

20대의 마지막 연말이라 생각하니
요 며칠 참 절망적이고 슬펐지만.

30대를 살고 있는 누군가가
또 다른 시작이니 걱정 말라며,
30대인 본인도 정말 즐기며 잘 살고 있다며,

그렇다.
20대의 마지막을 슬퍼함은
20대를 헛되이 보낸 나날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 때문인 것임을,
어차피 되돌릴 수 없다면, 쿨 하게 흘려 보내자.

40대에 이를 쯤에도.
지금과 같은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30대를 헛되이 살았군 지껄이면서.

그래도 다행이지 않은가? 뒤늦게라도 깨달아서 ㅋㅋ
새롭게 다가올 30대를 20대처럼 더 이상 생각 없이 살지 않을 터이니.

20대를 마무리하기 위한 마지막 행선지는 캄보디아가 되시겠다.
이번 여행은 그 어떤 때보다도, 힐링여행이 되도록 계획해보려고 한다.

난 '비행기값이 얼만데, 뽕뽑아야지!!!' 라는 스타일에 무척이나 가까웠지만,
이번에는 좀 내려놓음 쪽으로 방향을 선회함.

뜨거운 여름 날, 북북 비벼댄 새하얀 빨랫감을 햇빛이 창창한 마당에 널어 놓으면,
살랑살랑한 바람이 맞닿아 은은한 비누향이 내 콧등을 살짝살짝 스칠 때,
왠지 모를 싱그러움이 가득해지는 그런 기분을 느껴본 적이 언제인가?

아 생각만 해도 좋다. 이번 여행은 그런 컨셉으로 ㅎㅎ
이참에 훌훌 털고 일어서련다!

20대와 30대의 그 어중간함.
고민할 수 있어서 좋으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점심초대 월남쌈!  (0) 2015.04.01
비알레띠 뉴브리카 모카포트 구입  (0) 2015.03.25
20대의 마지막 행선지를 정하다  (0) 2014.12.07
141201 첫눈  (2) 2014.12.01
We have this moment today  (0) 2014.10.26
유란씨가 보내준 사진 한 장  (0) 2014.02.24
Posted by mskyung